수박의 원산지는 남아프리카 지방으로 알려져 있으며 이 지역에는 현재까지도 많은 야생종이 발견되고 있다. 수박의 야생종은 종류가 매우 많아 식용으로 이용되는 것도 있고, 사료용, 약용으로 이용되는 것이 있다. 수박의 재배 역사는 4,000년 전 고대 이집트의 벽화에서 발견되어 그 무렵으로 추정하며 우리나라의 경우는 "연산군실록"이나 "화훼초충도"에 수박 그림이 그려져 있어 대략 1,500년대부터 이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 품종 등록된 후 유통되고 있는 수박품종은 약150여종 이상인것으로 알려주고 있으며, 이중 소과종이 20여종이고, 나머지는 모두 대과종에 속한다.

   수박은 여름철 대표적인 과실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수박화채는 식후의 디저트로 일품이다. 수박의 주요 성분 중 수분이 91%를 차지 하지만 그 외 다른 성분도 많이 포함하고 있으며 다음 표와 같다. 수박에는 요소사이클의 중간대사물질이 시트룰린(citrulline)이라는 특수 아미노산이 들어 있어 체내 요소합성을 돕기 때문에 이뇨효과가 커 신장기능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여름철 더위를 먹어 열이 몹시 나며 진땀이 나고, 가슴이 답답하면서 갈증이 심하게 날 때 신선한 수박 속 껍질을 즙으로 내어 먹으면 효험이 있다. "동의보감"에도 수박은 신장염, 인후염, 편도선염, 방광염, 고혈압, 부종 및 구내염 등에도 좋다고 기록되어 있다. 

박의 영양 성분표(가식부 100g당)
성분 단위 함량 성분 단위 함량
수분 g 91.0 mg 0.2
단백질 g 0.7 나트륨 mg -
당질 g 7.9 비타민A IU 210
섬유 g  0.1 카로틴 380
화분 g 0.3 비타민B mg 0.03
칼슘 mg 6.0 비타민C mg 0.6
mg 9.0      

작물의 특성

수박은 고온성 작물로서 우리나라에서는 전국적으로 재배 가능하고 생육적온은 28~30℃이며 적산온도는 800~1000℃가 필요하다. 대체로 가뭄에는 강하나 습기에는 약하다. 통집은 배후가 잘되는 사양토나 식양토가 좋으며 토양pH는 5~7이 적당하나 산성토에서 반할병의 발생이 많다.

주요시설
경남지역의 수박재배 시설은 주로 단동 하우스로 하우스 억제재배 및 촉성재배시 온도유지를 위해
   3~4중의 피복 및 보온덮개 사용을 많이하여 재배한다.
시설의 형태 시설내용도 권장제품 권장두께 권장내용 참고사항
단동 외피 톱슈퍼장수  0.06 바람이 심하기때문에 장수종류 권장  
  다수확 0.06~0.07 무적방무 및 보온력 우수 특히 황사용 농가
  내피 톱슈퍼보온 0.05~0.06 보온력 우수  
  다수확 0.06~0.06 무적성 및 보온성, 방무관계로 권장  
  타조골드 0.05~0.06 보온력 우수  
  터널 톱슈퍼보온 0.05~0.06 보온력 우수  
  다수확 0.04~0.05 물방울 때문에 권장  
  롱특수1호필름 0.05~0.06 보온력 우수  
  멀칭 녹색필름 0.03 뜨거울 때 뿌리 발육죽기에 권함  
  녹색필름 0.05~0.06 보온력 우수  

생리 생태적 특징
생육에 적당한 온도는 주간은 25~30℃, 야간은 18~20℃이다.

꽃가루의 발아는 25~28℃가 적당하고 13~16℃가 최저온도, 35~40℃가 최고 한계온도이다. 암꽃의 분화는 주간은 27℃, 야간은 22℃ 전후가 적당하며 45℃를 넘어가면 좋지 않다.

개화에서 수확까지의 적산온도는 800~1,000℃이다.

호광성 작물로 토심이 깊고 통기와 배수가 잘되는 토양에서 생육이 잘되며, 광포화점은 80,000Lux이고, 광보상점은 4,000Lux이다.

토양산도는 pH 5.0∼6.8정도가 좋으며 우리나라의 어느 토양조건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작물이다.

파종

파종은 수확시기를 역산하여 실시하는데 접목의 방법과 대목에 따라서 몇 일간의 차이가 있다. 삽접의 경우는 대목을 2-3일 정도 일찍 파종하고, 맞접을 할 경우에는 대목과 동시에 파종하거나 수박을 조금 일찍 파종한다.

발아하는데 적당한 온도는 박과 수박이 약간 다르지만 대개 28-30℃정도면 적당하고 호박은 대개 25℃ 전후가 좋다.

지온이 20℃ 이하로 떨어지면 발아율이 낮아지고 발아하는데 시일이 걸리므로 상기 온도 이상 확보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파종후 4-5일이면 종피를 벗고 떡잎이 지상부로 나오는데 이때 멀칭된 짚과 비닐을 걷어낸다.

발아가 80%정도 이루어졌을 때는 박, 수박은 25℃ 내외, 호박은 20℃ 내외로 낮추어 도장하지 않도록 한다.

접목&정식 온도관리

접목당일과 접목 후 1-2일은 수분 및 온도유지, 바람의 유입방지상 비닐로 밀폐하여 활착을 촉진시킨다. 육묘상 내 주간 온도는 30℃ 이상이 되지 않도록 하며 햇볕이 강하게 내리 쬐일 때에는 비닐 터널위를 차광망 등으로 덮어 직사광선을 받지 않도록 차광을 해준다.

야간온도는 접목후 3일 정도는 25℃이상 유지시켜 주고, 그 이후에는 약간 낮추어 주는 것이 좋다.

접목후 3-5일 경에는 아침에 약광을 30-40분 받도록 하며 그후 점차 광선을 길게 받도록 하여 8-10일 부터는 보통 육묘관리로 관리한다.

습도의 관리에 있어서는 접목 후 활착 까지가 가장 중요한데 삽접일 경우 접목후 2-3일간은 접목상내가 거의 포화상태가 되어야 하고, 맞접일 경우는 상대습도가 80-90% 정도는 유지시켜야 한다. 즉 접목상 안이 마르지 않도록 관리를 해주어야 접목 활착율을 높일 수 있다.

정식 10일전에 심겨질 포장에 기비, 석회 및 퇴비 등을 넣고 경운작업을 한 후 최소한 정식 1주\일 전에는 멀칭을 하여 지온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식은 지온이 12℃이상이면 가능하지만 최소한 15℃ 이상이 되어야 안전하다.

정식하기 2∼3일전에 충분히 물을 주었다가 뿌리 부분의 흙이 부서지지 않도록 육묘포트에서 조심스럽게 뽑아내어 정식한다.

활착촉진에는 지온이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정식후 수일간은 터널을 밀폐하여 기온을 높이고 지온을 확보하여 활착을 촉진시킨다.

정식은 바람이 없고 맑은 날을 택하여 하는 것이 몸살을 줄일 수 있으며 가능한 한 얕게 심는 것이 병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정식 후에는 비교적 고온으로 관리하는 것이 좋은데 23∼28℃ 정도의 온도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 뿌리의 활착에 좋다. 그러나 생육초기의 주간온도가 40℃이상의 지나친 고온은 피해야 한다.

수확까지의 온도관리

수박의 성숙일수는 개화부터 대개 적산온도가 800∼1,000℃ 정도로서 토질, 품종 및 초세 등에 따라서 다르지만 착과 후 대과종은 40∼45일이고, 소과종은 33∼37일이다.

수확 요령은 교배를 실시할 때 교배 일자를 기입하여 날짜를 계산하여 수확하면 좋다.

착과한 마디의 덩굴손이 말랐거나 과실표면이 윤기가 나고, 호피무늬가 선명할 때, 두드리면 통통하는 경음이 날 때, 그리고 꽃자리를 눌렸을 때 탄력이 있으면 수확적기로 판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