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의 원산지는 인도로 추정되고 있으며 야생종 상태의 가지는 발견되지 않고 있지만 인도 동부에 존재하고 있는 Solanum insanus L. 가 원종이라고 추정하고 있다. 재배역사는 아주 오래 되었는데 "齊民要術"(405-556)에는 가지의 재배, 파종 방법소개 및 물을 많이 요하는 작물 등으로 설명되어 있으며, "木草拾遺"(713) 에서는 많은 품종을 기술하고 있어 중국에서의 재배역사는 천수백년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우리 나라에는 신라시대에 이미 가지의 재배와 성상에 관한 기록이 "海東繹史"에 남아 있다고 한다. 여러 문헌의 기록으로 보아 오랜 재배 역사를 가졌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본에서의 기록은 서기750년 이후에 나타나고 있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재배품종으로는 흑진주, 쇠뿔가지, 신흑산호, 가작장가지 등이 있으며, 일본 수출 가지품종으로는 장란형군의 하야부사(사카다, はやぶさ), 천양, 천양2호(다키이, 千兩, せんりょう), 시스이(紫水, 다키이, しすい)등과 장가지군의 흑양 (黑兩, 다키이, こくよう), 축양(筑陽, 디키이, ちくよう) 등과, 그리고 구형군의 우스카와아지마루(うす皮味丸), 구로와시(くろわし), 早生大丸 등 이 있다.

   가지는 토마토나 오이에 비하면 비타민 등이 부족하고 탄수화물 중에서는 환원당이 많고 그 밖에 자당과 수량의 떫은 맛이 나는 데 약 39%가 수분이며 가식부위는 95% 정도이다. 최근 들어서 건강식품으로서 혈관을 강하게 하고 열을 낮추고 잇몸이나 구강내 담증에 좋고 고혈압, 동맥경화 예방에 좋다고 한다. 가지는 영양가치는 적으나 담백한 맛과 씹을 때의 부드러운 촉감 등으로 인하여 좋아하고 있다. 일본의 야채요리책 중에서는 발암성을 억제하는 물질인 폴리훼놀이 채소나 과실에 함유되어 있는데 이 물질은 가지에도 많아서 80% 이상도 억제할 수 있는 채소중의 으뜸이라고 한다. 일본에서는 둥근가지는 생체나 셀러드용으로 사용하고 긴 것은 주로 절임용으로 이용하고 있고 일부는 튀김으로 사용하고 우리 나라에서는 주로 나물용으로 이용하고 일부를 튀김용, 불고기용, 생체용, 김치용으로 이용하고 있다. 일본에서는 1인당 1년에 약 2kg 내외를 소모하나 우리 나라는 100g내외에 불과할 정도로 별로 먹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가지의 성분표 (일본과학기술청 자원조사회)
구 분 무기성분(mg/100g) 비 타 민(100g 당)
섬유질 P Ca Fe K 카로틴(ng) A(iu) B1(mg) B2(mg) C(mg)
가지 700 16 27 0.4 220 41 23 0.04 0.04 5
토마토 400 9 18 0.3 230 390 220 0.05 0.03 20
오이 400 24 37 0.4 210 150 85 0.04 0.04 13

작물의 특성
고온성 작물로 생육적온이 22~23℃ 이며 15℃ 이하에서는 생육이 곤란하다.
개화 및 과실의 발육 중 20℃ 이하가 되면 수정이 잘되지 않으며 과실의 발육도 나빠진다.

조숙재배의 경우 첫꽃의 낙하현상은 대부분 저온에서 기인하며 비료부족과 광투과율 저하에서도 일부 나타난다.

주요시설
단동 또는 연동 하우스
시설의 형태 시설내용도 권장제품 권장두께 권장내용 참고사항
단동.연동  외피 타조골드 0.08~0.10 인장력,무적,방무,광투과율양호  
  다수확  인장력,투광성 양호  
  슈퍼솔라 0.05~0.07 인장력,투광성 양호  
  톱슈퍼EVA 0.08~0.10 인장력, 투광성 양호  
  내피 톱슈퍼EVA 0.05~0.07 보온,방무,무적 양호  
  다수확 0.06~0.08 보온,방무,무적 양호  

재배현황

우리나라에서의 재배면적은 다른 과채류(약 8만ha)에 비해서 적은 편이어서 전국 968ha에 불과하며 전체 채소재배면적 약 36만ha에 비한다면 0.1%도 되지 않는 극히 적은 면적에서 재배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강원, 전남, 경북, 충북, 경남 순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재배형태별로는 노지재배가 65%를 점하고 있고 단위면적당 생산량도 아직은 낮아서 평균 2,279kg 정도이며 전북지방의 시설재배에서는 4,004kg으로 다소 높은 실정에 있다.

꽃가루의 발아는 25~28℃가 적당하고 13~16℃가 최저온도, 35~40℃가 최고 한계온도 이다. 암꽃의 분화는 주간은 27℃, 야간은 22℃ 전후가 적당하며 45℃를 넘어가면 좋지않다.

개화에서 수확까지의 적산온도는 800~1,000℃이다.

호광성 작물로 토심이 깊고 통기와 배수가 잘되는 토양에서 생육이 잘되며, 광포화 점은 80,000Lux이고, 광보상점은 4,000Lux이다.

토양산도는 pH5.0~6.8정도가 좋으며 우리나라의 어느 토양조건에서도 재배가 가능한 작물이다.

생리 생태적 특징

가지는 열대지방에서는 관목형태로 직립성 다년초이지만 우리 나라에서는 보통 1년생 초본으로 재배하고 있다. 줄기는 나무와 같이 되기 쉽고 직립하여 높이까지 자랄 수 있으며, 많은 가지를 발생하여 번무하게 되고 줄기 및 엽병은 흑자색을 띤다. 잎의 형태는 계란 모양으로 결각이 적고 다양한 크기로 전개하고 뒷면에는 틀이나 침이 있을 수 있고 자흑색을 띈 녹색이다.
가지는 품종에 따라서 모양이 다른데 보통 구형, 란형, 중장형, 장형, 대장형의 5가지 형태로 나누고 있다.과실의 속은 종자가 맺힌 주위의 태좌부가 발달하여 대부분의 식용 부위가 되고 심이나 중과피의 부분도 식용부의 일부가 된다. 과실의 수확에는 대개 개화 후 15∼20일이 소요되고 일반 품종은 흑자색을 띄고 있고 60일쯤에 완전히 익으면 황갈색을 나타낸다. 흑자색의 색소는 안토시안으로서 델피니딘, 히아신, 나수닌 등이 포함되어 있다.

환경적응성

가지는 고온성 작물로서 생육최적온도는 22∼30℃ 이고 17℃ 이하가 되면 생육이 떨어지고 7∼8℃ 이하가 되면 저온피해를 입게 된다. 35∼40℃ 정도가 되면 직접적인 고온피해는 보이지 않지만 화기의 발육이 불량해지고 세력이 약해진다. 45℃ 이상이 되면 입이 일소현상을 보이면서 괴사하게 된다.
종자의 발아 적온은 25∼35℃ 정도이지만 가지는 변온발아성이 있기 때문에 16시간은 30℃로 하고 8시간은 20℃ 정도로 하는 것이 좋다. 꽃가루의 발아와 암술대의 신장에 알맞은 온도는 28℃ 전후로서 15∼17℃ 이하가 되면 지장을 받고 12℃ 이하에서는 꽃가루의 개약이 어렵다. 고온한계는 33∼40℃인데 품종에 따라서 대장가지, 장가지, 구형, 란형 순으로 내서성이 강하다. 저온이나 고온이 되면 불임화분의 생성이 많아져서 수정율이 떨어지고 기형과가 되기 쉬우므로 턴넬이나 하우스의 보온과 환기에 주의가 요구된다. 야간의 고온과 건조한 조건에서는 암술의 발육이 불량하게 되어 단화주화가 많이 발생할 수 있음으로 주의해야 한다.

가지묘의 광포화점은 약 4만룩스로서 다른 과채류에 비하여 낮은 편이지만 겨울철 11월부터 3월까지 시설내에서는 광이 부족한 상태이고 4월 이후 10월까지는 충분하다고 보인다.

가지는 토양적응성이 커서 대부분의 토양에서도 잘 자라며 적절한 토양산도는 약산성(pH 6.0) 또는 중성 정도이다.

건조에 약하기 때문에 충분한 수분이 있는 것이 좋으며, 적습 조건은 pF2.0 정도이고 관수개시점은 pF 2.2 정도가 좋다.

가지는 비교적 생육기간이 길기 때문에 비료의 요구량이 많고 다비성 작물이여서 시비효과가 큰 작물이다.

가지의 육묘관리는 다음 표와 같은 단계로 하는것이 좋다.
생육단계 낮온도 밤온도 지 온 관리방법 작업시기
발아기 대목30℃
접수28℃
대목20℃
접수18℃
30℃ 톨범비가 접수파종 20일
기타 7일전 파종
 톨범비가 20일
 일반대목 7일
 접수 5~6일
화아분화기 27℃ 12℃ 25℃    파종 15일 후
접목활착기 27℃  22℃ 25℃ 꽂이접:접수1.5~2매
   대목2.5~3매
쪼개접:각각 5~6매
 접수파종 후
 꽂이접 약30일
 쪼개접 약70일
폿트이식 26℃ 20℃ 25℃ 직경 8cm PE폿트 혹은
   24공 플러그판
 꽂이접:접목후 30일
 쪼개접:접목전 30일
순화기 18~20℃ 14~15℃ 20℃ 밤온도를 낮게 관리  1번화 개화직전
 의 묘

가지의 육묘관리 일정 : 가지는 6월에서 10월까지 계속 수확되지만 겨울철의 수요가 적기 때문에 작형의 분화발달이 뒤떨어져 있다. 그러나 남부의 따뜻한 지역에서 보온이 잘 되는 하우스를 이용하면 촉성재배 및 반촉성재배, 억제재배를 할 수 있다.
작 형 파 종 기 수 확 기 비 고
촉성재배 8~9월 12~5월 남부의 따뜻한 지방
반촉성재배 12~1월 4~6월 남부의 따뜻한 지방
조숙재배 2~3월 6~10월 도시근교
보통재배 4~5월 7~10월 전국

촉성재배시 시설 안의 온도를 낮에는 22~26℃, 밤에는 17℃ 이상으로 유지시켜야 한다. 가지는 일조가 강해야 생육이 잘되고, 과실의 색깔은 자외선이 있어야 잘 나타나므로 자외선 투과율이 큰 피복재를 사용하는 하우스에서 재배하고 채광(채광)이 잘 되게 관리해야 한다.
반촉성재배시 정식할 때 지온이 낮으면 활착이 늦어지고, 기형과가 발생하게 되며, 석과가 많아진다. 그러므로 이중터널을 설치하여 밤의 온도를 10℃ 이상으로 유지시키고, 온도가 낮을때는 간이 난방기로 난방을 실시한다. 이 작형도 따뜻한 지대에서 유리하게 성립될 수 있다.
활촉진에는 지온이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정식후 수일간은 터널을 밀폐하여 기온을 높이고 지온을 확보하여 활착을 촉진시킨다.
정식은 바람이 없고 맑은날을 택하여 하는것이 몸살을 줄일 수 있으며 가능한한 얕게 심는것이 병의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정식후에는 비교적 고온으로 관리하는 것이 좋은데 23~28℃ 정도의 온도를 유지시켜 주는 것이 뿌리의 활착에 좋다. 그러나 새육초기의 주간온도가 40℃ 이상의 지나친 고온은 피해야 한다.

하우스 온도관리

하우스내에서는 정식후 2~3일간 활착 할때까지는 밀폐시키고 2중터널내의 온도를 26℃로 유지한다. 활착 후 30℃ 이상으로 되면 환기를 시킨다.

맑은 날은 물을 주는데 물주기전이나 비오기 전날 약제살포를 하면 병의 발생이 적다.
하우스내의 야간 기온이 13℃ 이하로 되면 터널위를 거적으로 덮거나 3중터널을 한다.
멀칭은 투명멀칭을 하는 편이 초기 지온을 높이고 보수력도 좋게 한다.

재배하우스를 밀폐하면 과습하기 쉬워 잿빛곰팡이병(灰色懲病, 회색곰팡이병)의 발생이 많아지므로 낮동안엔 충분히 환기를 시키고, 약제살포를 한다.

가지의 생육적온은 22∼20℃ 범위에 있으며 17℃ 이하에서는 생육이 둔화되고 12℃ 이하에서는 꽃가루의 생성이 어려워 착과가 불량해진다.

토양재배에서의 가지는 오전에 27∼30℃, 오후에는 25∼26℃로 관리하고 야간에 난방개시는 12월 하순까지는 10℃, 1월 하순까지는 11℃, 3월 하순까지는 12℃ 정도로 설정함으로 양액재배에서도 이를 적용하면 무리는 없다.

수확과 포장
수확적기는 품종에 따라서 다소 다르나 대체로 개화후 20∼25일이 경과된 과실을 수확한다.
수확이 늦어지면 수세(樹勢)를 약하게 하고, 종자가 단단해져서 품질이 나빠지며, 광택을 잃는다.

수확과실의 크기는 보통 기준으로 80∼100g 정도가 표준이나 조생계는 이보다 약간 작고, 만생계는 이보다 약간 큰 것을 수확하도록 한다.

수확하는 시간은 오전중이 좋으며, 오후에 수확하면 과실의 온도가 높아 포장이나 수송 중에 변질되기 쉽다.

과실은 저온장해를 일으키지 않을 정도인 10∼15℃의 저온에서 보관하면 신선도를 장시간 유지할 수 있으며, 습도는 85∼90% 정도로 유지시켜 과실표면에서의 수분증산을 억제시키는 것이 중요하다.